짚 한오라기의 혁명 -후쿠오카 마사노부 지음-


74페이지



살지울 -> 살찌울

* 살지우는 건 다이어트?


165페이지





셈이지요다 -> 셈이지요


'오타.교정.틀린맞춤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자, 세계를 지배하다  (0) 2016.02.25
Final Cut Pro X 마스터하기  (0) 2016.02.24
짚 한오라기의 혁명  (0) 2014.12.26
인문학 명강  (0) 2014.12.21
조정래의 시선  (0) 2014.12.19
학익동 태산아파트 놀이터 안내문  (0) 2014.09.11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문학 명강 161페이지 



세제로 결정된 -> 세자로 결정된


'오타.교정.틀린맞춤법'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nal Cut Pro X 마스터하기  (0) 2016.02.24
짚 한오라기의 혁명  (0) 2014.12.26
인문학 명강  (0) 2014.12.21
조정래의 시선  (0) 2014.12.19
학익동 태산아파트 놀이터 안내문  (0) 2014.09.11
자연을 꿈꾸는 뒷간  (0) 2014.01.04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정래 선생의 '시선'

구하기 힘들다는 1판 1쇄.

몇 개의 오타를 발견했다.



  



1. 92페이지 첫번째 줄



'2016'쯤일 거라고 -> '2016년'쯤 일거라고




2. 144페이지 마지막 줄



운명의 이기 -> 문명의 이기



3. 294페이지 위에서 일곱번째 줄



사람들이 이정표가 되리니 -> 사람들의 이정표가 되리니




4. 318페이지 밑에서 여덟번째 줄



지역을 빼앗게 -> 지역을 빼앗겨




5. 364페이지 밑에서 두번째 줄



전지전능한 신 돈을 -> 전지전능한 신, 돈

                    ->전지전능한 신인 돈을




6. 13페이지 밑에서 네번째 줄



'작가란 무엇을 할 것인가' -> '작가는 무엇을 할 것인가'

                               -> '작가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이건 정확히 잘 모르겠지만... ...



덧: 

선생님의 모든 책을 사서 사인을 받고 싶다.

어찌해야 하나?

우선은 곧 시간내서 선생의 문학관 두군데를 모두 견학도 할 예정이다.


그리고 허수아비춤 필사 두번째를 마치게 되면

나도 태백산맥 필사에 도전.

'오타.교정.틀린맞춤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짚 한오라기의 혁명  (0) 2014.12.26
인문학 명강  (0) 2014.12.21
조정래의 시선  (0) 2014.12.19
학익동 태산아파트 놀이터 안내문  (0) 2014.09.11
자연을 꿈꾸는 뒷간  (0) 2014.01.04
보령 아산병원 안내판  (0) 2013.12.31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천 학익동 태산아파트 놀이터 안내문




가족과 함께 동반  -> '함께 동반'은 같은 내용이므로 하나만 쓰는 게 맞다.


꼭 함께하라고 강조하기 위해서 같은 내용의 단어를 두 번 쓴건가?

'오타.교정.틀린맞춤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문학 명강  (0) 2014.12.21
조정래의 시선  (0) 2014.12.19
학익동 태산아파트 놀이터 안내문  (0) 2014.09.11
자연을 꿈꾸는 뒷간  (0) 2014.01.04
보령 아산병원 안내판  (0) 2013.12.31
신비한 밭에 서서  (0) 2013.08.12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 한입. 벌레 한입. 사람 한입. -전국귀농운동본부- 2001년







1. 81페이지



어치면30명의 -> 어치면 30명의




2. 224페이지



일체유심조(一切有心造) -> 一切唯心造


오직 유(唯)를 있을 유(有)로 잘못쓰는 경우는 또 한번 있다.

2011/12/26 - [오타찾기] - (오타찾기) 기획천재가 된 홍대리- 일체유심조 有? 唯!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이 주인이라고 누가 그래요?  -이영문 지음-





143페이지



장담할 수많은 -> 장담할 수만은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태농업이란 무엇인가 -전국귀농운동본부 엮음- 2012년





15페이지



70여 가지로 -> 70여 가지



21페이지


벙법상 -> 방법상



61페이지



한 달에 우유로 25만 달러, 지렁이 판 값은 그 배가 되는 만 달러... -> 그 배가 되는 50만 달러

게분업자 -> 계분업자




병의 경우 -> 벼의 경우





277페이지



만난러 -> 만나러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방송통신대학교 1학년 '글쓰기' 책 50페이지


         

 






 

어휘력을 신장에 도움을 주고 -> '어휘력 신장에' 

                                  -> '어휘력을 신장하는데'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발명진흥회에서 하는 IP리더 2기 기타반 지식재산권 입문 1일차 강의내용 중,



지식제산권 -> 지식재산권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다른 블로그 추천 타고 방문했는데요, 정말 궁금해서 그러는데 오타찾기를 시작하신 이유가... 그냥 하시는건가요 아니면 어떤 목적이 있어서인가요? ^^;;

    2012.09.12 17:53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서오세요.
      오타찾기는... ...
      책이나 신문을 읽는데 틀린 맞춤법이나 오타를 보게 되었고
      그걸 남기고 싶었어요.
      조금 더 조심하자라는 의미,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제가 눈이 좋아서 이런 걸 잘 찾는다거나
      자랑하려고 하는건 아니예요. ^^

      2012.09.13 10:48 신고 [ ADDR : EDIT/ DEL ]

 책을 구입하는 기준은 신문의 광고였다. 즐겨보는 한겨레에서 책에 대한 기사가 나오면 흥미있는 것들을 골라 읽어보곤 했다. 지금은 그 기준이 바뀌었지만, 이 책도 2007년에 그 기준에 따라 읽었던 것이다. 
 몇 페이지인지 기억이 나진 않는다.



 
有 -> 唯
모든 것은 '오직' 마음먹기에 달렸다. 


 내가 워낙 금과옥조처럼 여기는 글귀가 一切唯心造인지라 이 책에서 오타를 발견하고는 바로 출판사로 전화했다. 어떤 직원이 받았는데 굉장히 고마워할 줄 알았는데 시큰둥하게 '네, 알았습니다'라고 한다. 젠장, 난 뭐 선물이라도 줄줄 알았다. 아니 최소한 정말 고맙다고 연신 인사를 할 줄 알았다.

 이 책을 읽은 이후로 오타찾기를 하기 시작했다. 의외로 여러 장르에서 오타를 발견하고 그걸 캡쳐해 뒀다가 지금처럼 이렇게 '오타찾기'카테고리를 만들었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을 생각한다 2' 290페이지... 김어준과 김용철변호사의 대담 중에서
국회의읜 -> 국회의원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타찾기에서 인터넷뉴스는 되도록이면 다루지 않는다. 왜냐하면 워낙 오타가 많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기사는 3개나 몰려있다.
http://sports.media.daum.net/soccer/news/breaking/view.html?cateid=1027&newsid=20111109180005495&p=sportalkr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7월 20일 발행된 온라인 e북 '아이북스 출판하기'의 86페이지

 
DRM free에 체크를 하게 되면 디지털 저작권관리를 하겠다는 의미이며
체크를 하게 되면 디지털 저작권관리를 하지 않겠다는 의미이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요신문 988호 2011년 4월 24일호. 특종을 많이 잡는 신문이라서 예전부터 가끔 사서 보는 신문이다. 주간지인데 일요신문의 성공으로 아류작들도 많이 생긴 걸로 알고 있다.


1. 6번째 줄


액 3000여 명 -> 약 3000여 명


2. 14번째 줄 


박성관 -> 박성광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문기사 : http://bit.ly/i5H1QM

떨진 -> 떨어진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령산림조합에 업무차 들렀다가 충민일보라는 신문을 보는데 '4조억'이라는 낱말을 봤다. 기사를 보니 4조 8,100억 원이라고 하는데, 헤드라인의 특성상 줄여쓴 것으로 보인다. 4조억이라는 말이 있던가? 4조원이 맞지 않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뭐 이런게 하루 이틀도 아니고..... 화만납니다 정말 ㅋㅋㅋ
    99,900원짜리 팔면서 9만원대~ 라고 쓰는거랑 다를게 없죠 휴 ...

    2011.04.03 08: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네, 4조억이라는 단어가 맞는말인가 싶어서요. 오타를 지적한 거 였는데 글에 오해가 있을 수 있군요. ㅎㅎ

    2011.04.03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길병원 안내 PC에서 오타 발견



wellcome-> welcome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렌치카페라는 광고를 보는 순간 '설마'했다. 커피크림을 프림이라고 쓰는 것은 잘못인데 TV광고에서 버젓이 저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였다. 커피크림 중에서 유명한 것이 프리마였고 그래서 사람들은 크림과 프림을 혼동하게 되고 많은 사람들이 크림대신 프림이라는 단어를 쓰게 된 것이다. 조미료를 미원이라고 하듯이 말이다. 미원은 조미료의 일종일 뿐이다.
* '시적허용'처럼 광고에서 일부러 그랬을 수도 있다고 생각해보기도 한다.

 


프림때문에 -> 크림때문에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문기사를 읽거나 책을 볼 때 유난히 오타나 틀린 맞춤법을 잘 찾는 편이다. 그런 것들을 모아 본다. 이렇게 오타찾기를 하는 것은 나의 꼼꼼함을 자랑하려는 게 아니다. 출판사나 글쓴이에게 모욕감을 주려는 건 더더욱 아니다. 다만, 오타를 찾았다는 것 뿐이다. 좀 더 정확한 감수를 위하여~



 






- 위클리 경향 837호
- 2009년 8월 11일 발행


















17 페이지



재정적이 -> 재정적인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문기사를 읽거나 책을 볼 때 유난히 오타나 틀린 맞춤법을 잘 찾는 편이다. 그런 것들을 모아 본다. 이렇게 오타찾기를 하는 것은 나의 꼼꼼함을 자랑하려는 게 아니다. 출판사나 글쓴이에게 모욕감을 주려는 건 더더욱 아니다. 다만, 오타를 찾았다는 것 뿐이다. 좀 더 정확한 감수를 위하여~


 










- 상품이름 : 원더픽스 순간접착제
- 구매한 날짜 : 2010년 9월 16일
- 구매한 곳 : 다이소 아성










뒷면 설명서 



환시시켜 -> 환기시켜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문기사를 읽거나 책을 볼 때 유난히 오타나 틀린 맞춤법을 잘 찾는 편이다. 그런 것들을 모아 본다. 이렇게 오타찾기를 하는 것은 나의 꼼꼼함을 자랑하려는 게 아니다. 출판사나 글쓴이에게 모욕감을 주려는 건 더더욱 아니다. 다만, 오타를 찾았다는 것 뿐이다. 좀 더 정확한 감수를 위하여~



 

1판 1쇄본- 2009년 3월 26일

 미디어 모노폴리의 저자인 벤 바그티키언(Ben H. Bagdikian)은 미국 언론학계와 저널리즘 분야에서 가장 통찰력 있는 비판자로 알려져 있다. 이 책은 미디어업계의 독점 상황과 여론 왜곡 실태를 해부함으로써 미디어비평서의 고전 반열에 오르며 수많은 저널리스트들의 필독서로 자리매김하였다.
1장 차이 많은 나라를 위한 차이 없는 미디어
2장 5대 기업
3장 인터넷
4장 인쇄할 수 있는 모든 뉴스
5장 적절한 뉴스 모두?
6장 디지털 시대의 종이
7장 반란과 치료
8장 "그들은 결코 배우려 하지 않는가?"
9장 신화학에서 신학까지
10장 친애하는 대통령께...
11장 오직 부유한 사람들만 오시길
12장 브랜드레스 박사, 하버드로 가 버렸다
부록: 한국 언론사의 주주와 지분현황



※ 목차만 보면 책의 내용을 짐작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우리가 속고 있는 거대한 미디어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책임에 틀림없다. 조만간 이 책을 해부해서 정리를 할 생각이다.




183 페이지



메거진 -> 매거진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똘레랑스 그려

    어쩌다가 이 책을 읽게 되셨는지요 ㅋㅋㅋㅋ 혹시 한겨레21에 속진 않으셨는지 ㅋㅋㅋ 저도 한겨레21에서 구독권유하기에 사 보았는데 내용 자체도 20년 전? 까지의 이야기라서 현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고루할 뿐만 아니라 가장 큰 문제는!!! 번역이 개판이라는 거죠. 제가 태어나서 읽은 책 중에 가장 번역이 개판인 책이었습니다. 정말 참고할만한 내용이 좀 있어서 읽었지 번역으로 이해도 잘 안되는 문장 읽고 있노라면 수백번도 던져버리고 싶은 느낌이 나는 책이죠. 읽느라 참 수고하셨어요 ㅎㅎㅎㅎㅎ

    2010.11.10 23:24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저는 트위터에서 어떤 분이 추천하길래 읽어봤습니다.
      잘 모르는 '미국' 얘기고 또 말씀처럼 예전 얘기들이 많다보니
      좀 힘들더군요.
      번역이 '좀~~~ 아니었다'에 저도 한 표 추가합니다.

      2010.11.11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신문기사를 읽거나 책을 볼 때 유난히 오타나 틀린 맞춤법을 잘 찾는 편이다. 그런 것들을 모아 본다. 이렇게 오타찾기를 하는 것은 나의 꼼꼼함을 자랑하려는 게 아니다. 출판사나 글쓴이에게 모욕감을 주려는 건 더더욱 아니다. 다만, 오타를 찾았다는 것 뿐이다. 좀 더 정확한 감수를 위하여~



초판 1쇄본 - 2009년 9월 10일

 한겨레 출판의 '유혹하는 에디터'(부제: 고경태기자의 색깔있는 편집노하우)는 [씨네21] 편집장인 고경태 기자의 책이다. 독자를 유혹해야하는 에디터로써, 오랜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쓴 잡지의 기획과 편집에 관한 20년 노하우가 담긴 책이다. 아주 재미있게 읽었다.


1부 재미있으면 용서하라
2부 다이어트, 다이어트
3부 제목을 갖고 놀자
4부 그래, 가끔 사기 좀 쳤다!
5부 무기 사용 설명서
6부 '음모'를 획책하자

부록: 창조적인 편집자가 되는 십계명









86페이지


불콰해진 -> 불쾌해진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
불콰하다'는 말이 있다. 누군가 알려왔으므로 이건 오타가 아님을 밝힌다.



314페이지


업다 -> 없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ndytree

    단어를 모르셨군요. '불콰해진' 이라는 단어는 원래 있는 단어입니다. 불쾌히진, 하고는 의미도 다르고, 위의 글에서는 문맥상으로도 불쾌, 라는 단어는 맞지 않지요. 어휘력에 문제 있으신 듯.

    2011.02.15 10:22 [ ADDR : EDIT/ DEL : REPLY ]
  2. windytree

    http://krdic.naver.com/search.nhn?query=%EB%B6%88%EC%BD%B0&x=0&y=0&kind=all
    직접 보시기 바랍니다.

    2011.02.15 10:24 [ ADDR : EDIT/ DEL : REPLY ]

 신문기사를 읽거나 책을 볼 때 유난히 오타나 틀린 맞춤법을 잘 찾는 편이다. 그런 것들을 모아 본다. 이렇게 오타찾기를 하는 것은 나의 꼼꼼함을 자랑하려는 게 아니다. 출판사나 글쓴이에게 모욕감을 주려는 건 더더욱 아니다. 다만, 오타를 찾았다는 것 뿐이다. 좀 더 정확한 감수를 위하여~




초판 1쇄본 - 2009년 1월 5일

 폴 길린의 '링크의 경제학'은 블로그는 무엇이고, 무엇을 할 수 있는 도구인지를 알게 해준다. 또한 사람들이 블로그를 어떻게 발전시켜 왔는지에 대해서도 자세히 나와 있는 책이다. 초보블로거인 나는 이책으로 블로그에 대해 명확한 개념을 알게 되었고, 내 장점을 살려 블로그를 더 알차게 만들어보자'는 용기를 준 고마운 책이다.


1장 소셜미디어의 탄생
2장 링크로 만나는 세상: 블로그스피어
3장 소셜미디어의 열성 팬들: 열정을 공유하다.
4장 시장을 움직이는 영향세력들
5장 기업, 대화에 참여하다.
6장 Web 2.0시대, 작은기업에 큰 기회가 있다.
7장 PR의 새로운 규칙을 정하다.
8장 팟캐스트, 소리로 쓰는 블로그
9장 트랙백에서 태그까지, 무엇으로 대화할 것인가?
10장 진화하는 바이러스 마케팅
11장 야생마를 길들일 준비가 되어 있는가?



48페이지

       
낫다 -> 낮다
(전문가들의 정답제시율이 낮다는 뜻이다)



111페이지


미디어은 -> 미디어는
미디어과의 -> 미디어와의



143페이지


PR 전문가는 -> PR 전문가와

(
이렇게 주어 앞에 수식어가 길면 읽기가 불편한 경우가 많다. 차라리 이렇게 하면 어떨까? "케빈 훨렌과 마이클 연이 연루된 블로그운집 사례가 있다. 케빈 훨렌은 미국 보스턴에서 정치관련 주말 라디오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마이클 연은 특수부대와 군사관련 블로거이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49페이지


바이트/ 초 -> 바이트/ 시간
가로축의 숫자는 시간을 의미하므로 그래프 설명은 '바이트/시간'으로 표시. 크게 무리는 없을 수도 있지만 선뜻 이해할 수가 없는 그래프이므로 정확한 표현이 좋을 것 같다.



381페이지



viral marketing -> virus marketing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ndytree

    또 틀리셨네요.

    better이라는 의미로서 낫다, 라고 씁니다. 위의 문맥에서도 전문가들이 제시한 답변이 더 좋다, 라는 의미로 사용되었습니다.

    낮다, 는 low(er)이라는 의미구요. 역시 문맥상으로 제대로 파악 못하셨네요.

    2011.02.15 10:26 [ ADDR : EDIT/ DEL : REPLY ]
    • 전문가들의 답변이 더 좋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들의 정답률이 낮다는 본문의 내용입니다. 전문가들은 65%. 무작위로 추출한 일반인들은 91%.
      즉, 전문가들의 정답률이 더 낮다가 맞습니다.

      2011.02.15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2. windytree

    PR 전문가는 ---> PR 전문가와,

    의 지적도 틀렸습니다. 그렇게 고치면 의미도 달라지지만 문장의 주어가 없어지고 맙니다. 원래의 번역이 맞습니다. 쓸 데 없는 것을 트집을 잡으셨는데, 잘 못 짚으셨네요.

    이 정도의 국어실력으로는 남의 오타 잡아내기는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2011.02.15 10:28 [ ADDR : EDIT/ DEL : REPLY ]
    • 다시 읽어봐도 주어와 서술어가 맞지 않는다고 생각되는 문장이네요. 그래서 본문에서 말한 것처럼 짧게 끊어서 썼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2011.02.15 18:44 신고 [ ADDR : EDIT/ DEL ]
  3. windytree

    엉망이네요.

    바이트/ 초 ---> 바이트/ 시간

    으로 고치라는 것도 틀리셨습니다. 위에 있는 바이트/초의 단위는 표의 가로세로축의 단위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세로축의 값이 byte/sec이라는 의미입니다.

    즉, 300.0k라는 숫자는 사실 300.0 kbyte/sec을 의미한다는 것이지, 표의 가로/세로축의 단위를 표시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 상태로 책을 읽으셨어요? 제대로 이해나 하셨나 모르겠습니다.

    2011.02.15 10:31 [ ADDR : EDIT/ DEL : REPLY ]
  4. windytree

    보는 이가 다 얼굴이 화끈거려 못 봐드리겠군요.

    바이러스 마케팅의 viral ---> virus

    의 지적도 틀리셨습니다. 물론 원래 책에도 틀린 부분은 있습니다만, '바이럴' viral 마케팅은 '입에서 입으로 입소문으로 전해지는' 이라는 의미를 가진 최신 용어입니다.

    그것을 한글로 '바이러스'라고 적은 것은 책의 오류가 맞습니다만, 그렇다고 영어로 virus라고 쓰라는 것도 무식이 폭발(!)하는 지적입니다.

    아래의 링크 참조하시고, 찬찬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남의 오타 지적하시려면 본인부터 공부 좀 하셔야 하겠습니다. 인터넷 상에서 여자들 찾아다니며 껄떡대지 마시고.

    http://ko.wikipedia.org/wiki/%EC%86%8C%EC%85%9C_%EB%AF%B8%EB%94%94%EC%96%B4_%EC%B5%9C%EC%A0%81%ED%99%94

    2011.02.15 10:36 [ ADDR : EDIT/ DEL : REPLY ]
    • 하하하
      한글로 바이러스라고 썼기때문에 영어로도 virus라고 써야한다고 말한겁니다. 혹시나해서 두 단어를 모두 찾아보니 둘 다 사용가능한 단어이고 맞는 단어더군요. 그래서 제가 지적한 점은 한글과 영어를 맞춰달라는 거지요.

      껄떡댄다는 말은... 트위터에서 저를 봤나 보군요.
      정확한 말은 기억이 안나지만 '남자친구 구함'의 의미로 트윗하는 사람이 있길래 '트위터로만 친구'하는 건 어떤가라고 두 번 물어봤던 기억이 납니다. 그걸 껄떡댄다고 한다면 할말 없네요.

      뭔가 단단히 화가나서 이렇게 많은 지적을 한 것 같은데
      누구신지 정확히 알 수없어 좀 안타깝습니다.

      화를 좀 삭이고 글을 쓰시죠.

      2011.02.15 11:10 신고 [ ADDR : EDIT/ DEL ]
  5. windytree

    둘 다 사용가능하지 않습니다.

    viral marketing이라고 하지 virus marketing이라고는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2011.02.15 13:23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렇게 곰꼼하게 보셨다니 놀라워요. 저도 지난주에 보았는 데, 글자 틀린거 모르고 다 읽었거든요...^^;;;

    2011.03.25 14: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네, 유난히 오타나 맞춤법 틀린 게 눈에 잘 띄더군요. 책을 읽고 참 많이 도움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2011.03.25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